2 발전기금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한국해양대학교

한국해양대학교 발전기금

검색열기

대외협력 소식

게시판 아이콘

선원노련, 장학금 2500만 원 전달
▲장학금 전달식 참석자들이 단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선원노련, 장학금 2500만 원 전달 전국해상선원노동조합연맹(위원장 박성용·선원노련)은 우수한 인재를 길러달라며 장학금 2500만 원을 우리 대학에 전달했다.선원노련은 외항해운, 내항해운, 연근해어선, 원양어선, 해외취업선원 등 선원을 구성원으로 하는 58개 노동조합의 연합단체로, 선원의 근로조건과 근로환경 개선 및 각종 선원 정책·제도 개선 활동을 수행하고 있다. 20일 대학본부에서 열린 장학금 전달식에는 김홍승 학생처장과 전국해상선원노동조합연맹 박성용 위원장 등 양 기관 주요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날 전달받은 장학금으로 우리 대학은 경쟁력 강화를 목적으로 하는 인재 양성에 힘쓸 계획이다. 또한 대학 동문들이 우수한 선원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최석윤 총장 직무대리는 “해기전승과 해기인력 양성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는 선원노련 박성용 위원장님 이하 관계자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국립한국해양대학교도 교육기관으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선원노련은 해양·수산계 교육기관에 재학 중인 학생들을 대상으로 매년 장학금을 지원하는 것은 물론 선원과 가족을 위한 복지사업을 활발히 시행하고 있다.
12.20
+ 더보기

기부스토리

게시판 아이콘

믿음으로 지속한 후원, 학교와 함께 걸어온 후원의 집
믿음으로 지속한 후원, 학교와 함께 걸어온 후원의 집연창돼지국밥 장창복 사장한국해양대학교와 함께 걸어온 ‘연창돼지국밥’매월 학교에 후원금을 내는 업체인 ‘후원의 집’을 2009년부터 시작해, 한 번도 끊지 않고 계속 후원을 지속하는 식당이 있다. 바로 중리의 작은 가게 연창돼지국밥이다.한창 자식들 학비가 많이 필요할 때는 학교에 배달도 가고, 24시간 가게를 열었다는 장창복 사장은 한국해양대학교에 큰 도움을 받았다고 생각한다. 그렇기에 계속된 후원은 당연하며 웃었다. 이제는 여유롭게 즐기면서 가게를 운영하고 있다고 한다.확신에 찬 후원 제안을 받아들이다2009년, 후원의 집을 담당하는 학교 직원이 가입을 제안했을 때 확신에 차 있었다고 장창복 사장은 회상했다. 그 확신을 보고, 매월 후원하는 돈이 학교에 가장 필요한 곳에 쓰일 것이라고 믿었기에 후원을 시작했다. 돈이 헛되이 쓰이지 않을 것이라는 믿음으로, 학생들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는 믿음으로 지금까지 온 것이다. 가게를 오래 운영하다보니, 당시 자주 찾던 단골들이 추억에 젖어 찾아오기도 하는데 장성한 학생들을 보면 그보다 기쁠 것이 없다고 한다. 그들에게 대접한 소박한 돼지국밥 한 그릇이, 학교에 매월 후원하는 돈이 보람을 불러온다는 것이다.믿음에서 나온 지속 후원, 바라는 바 없어“냈으면 바라는 건 없어야 한다.”11년간 후원해오면서 아쉬웠던 점도, 바라는 점도 없다는 장창복 사장. 알아서 필요한 곳에 잘 쓸 텐데 무얼 더 바라냐는 것이다. 그 때도, 지금도 학교를 믿었기에 가능한 소탈한 생각이었다. 긴 시간의 후원, 흔들리지 않은 믿음. 이런 후원의 집을 실망시키지 않기 위해 학교는 더 열심히 노력할 수밖에 없다. 후원자의 믿음은 학교 발전의 일등공신이다.[기부스토리 12월 인터뷰 연창돼지국밥 장창복 사장]
12.30
+ 더보기